100일 내육아

다빈이가 드디어 100일이 되었어.
100일동안 아픈데 없이 무사히 잘 자라주어서 고마워그동안 엄마도 고생 많이 했단다.
집에서 간단하게 우리 세식구 파티했어~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